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부족한 점 많았다. 내년이 기대돼"

중앙일보 2016.10.07 20:27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21개월만에 귀국했다. 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강정호는 "취재진이 정말 많이 왔다. 지난해 한국에 왔으면 스포트라이트를 지금보다 더 많이 받았을지 궁금하다"며 웃었다.

기사 이미지

강정호. [뉴시스]

2015년 1월 한국 야수 최초로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 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강정호는 지난해 타율 0.287·15홈런·58타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경기 중 무릎 부상을 입고 미국에서 재활에 전념하느라 한국에 들어오지 못했다. 그리고 올해 5월 복귀해 0.255·21홈런·62타점으로 활약했다. 아시아 출신 메이저리그 내야수로는 최초로 20홈런 이상을 쳤다.

강정호는 "올 시즌은 개인적으로도, 팀도 많이 아쉬운 시즌이었다. 만족스러운 점은 많이 없었다. 그래도 출루율과 장타율은 지난해보다 나아졌다"며 "이제 시즌을 어떻게 준비해야하는지 잘 알았다. 내년 시즌이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내년 시즌 준비에 대한 생각도 구체적으로 하고 있었다. 강정호는 슬라이더에 약한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슬라이더를 잘 쳐야겠다는 생각보다 직구를 더 잘쳐야겠다는 생각만 가지고 있다"며 "슬라이더를 연구한다고 잘치는 것은 아니다. 볼카운트에 따라 생각하면서 하면 될 것 같다"고 했다. 아시아 내야수 최초로 20홈런을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잘하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강정호는 지난 7월 성추문에 연루돼 슬럼프를 겪기도 했다. 그는 "그 문제는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것이다. 열심히 야구를 잘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