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쌀 생산량 420만2000t

중앙일보 2016.10.07 15:29
기사 이미지

부산 첫 벼베기. 송봉근 기자

올해도 쌀이 남아돌 전망이다. 7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쌀의 예상 생산량은 1년전보다 2.9% 줄어든 420만2000t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은 “벼 낟알이 익는 시기(9월)의 기상여건이 좋지 않아 1년 전보다 생산량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근 5년 중 최고와 최저를 제외한 연도를 평균한 평년 생산량(396만t)보다는 6.1% 많을 것으로 추정됐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