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신수, DS 1차전 1타점…텍사스는 대패

중앙일보 2016.10.07 10:39
기사 이미지

야구선수 추신수(34·텍사스). [중앙포토]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가을야구 첫 경기에서 팀의 유일한 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7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9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타점으로 겨우 영패를 면하며 1-10으로 졌다.

추신수는 0-5로 뒤진 3회 말 1사 삼진으로 물러났다. 6회에는 무사 1루에 주자를 두고 9구째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를 펼쳤으나 풀 카운트에서 방망이를 헛돌리며 두 타석 연속 삼진을 당했다. 텍사스는 9회 초 토론토의 호세 바티스타에게 3점 홈런을 맞고 0-10으로 끌려갔다.
9회 말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3루타를 치고 나간 엘비스 앤드루스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내야 땅볼을 때렸다. 추신수의 포스트시즌 통산 4번째 타점이었다.

두 팀의 2차전은 8일 오전 2시 텍사스 홈구장에서 열린다. 텍사스는 우완 다르빗슈 유가 출격하고, 토론토는 좌완 J.A 햅이 나선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