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 공급 끊겠다는 박원순 시장에 집중포화 퍼부은 새누리당

중앙일보 2016.10.07 10:21
기사 이미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종근 기자

새누리당이 7일 경찰의 물대포에 소화전 물을 공급하지 않겠다고 밝힌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집중 공세를 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박 시장의 경찰 물공급 중단 발언은 사실상 서울시 사유화 행태로 즉각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 시장은 그(시위진압용 물대포에) 물을 쓰게 하는 것은 용납이 힘들다면서 불법시위 대응을 위한 물 공급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면서 “박 시장의 발언은 현행 행정절차법 위반 소지가 다분하다”고 했다. 또 “박 시장의 서울시 사유화 행태는 이 뿐만이 아니다”라며 “보건복지부와 일체 협의도 않고 청년수당 지급을 강행했다. 복지부의 직권취소 명령도 따르지 않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명재 사무총장도 “박 시장의 물공급 중단 발언은 기가 찬 일”이라며 “불을 끄는 소방차가 교통사고를 유발했다면 물 공급을 끊겠다는 것과 다름 없다”고 주장했다. 또 “시민 안전과 질서유지를 책임지는 시정운영 책임자, 항간에 보면 대권 꿈을 갖고 있는 책임자로 시정운영, 국가운영에 양식 있는 사람이면 어떻게 이런 일을 할 수 있냐”며 비난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여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도 “박 시장의 발언은 공권력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발언”이라며 “서울 시내에서 대규모 불법 폭력시위가 발생해서 교통이 마비되고, 또 불법 폭력시위로 인해 피해가 발생했을 때 경찰에게 다른 조치 수단이 없어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