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이어 이번엔 김도읍이 박지원 저격수?

중앙일보 2016.10.07 10:18
기사 이미지

김도읍 의원. 박종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사저(私邸)문제와 관련해 연일 “청와대가 국정원에게 복덕방 노릇을 시키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을 향해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인 김도읍 의원이 7일 융단 폭격을 했다. 지난 5일 박 위원장을 겨냥해 "뇌 주파수가 북한 당국에 맞춰져 있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에 이어 이번엔 김도읍 의원이 '박지원 저격수'로 나선 모양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청와대에서 왕실장으로 불렸던 분이 국정의 기본 원리를 망각한채 허위 폭로로 일관하고 있다”며 “많이 아는 것도 병이다. 풍부한 국정경험을 정치발전의 촉매제로 쓰는 것이 아니라 망치는데 쓰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그는 또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중진정치인이 국회에 들어온 초선의원들이 배워서는 안되는 행동을 한다면 우리 국회는 무엇이 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미르ㆍ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에 대한 야권의 공세에 대해 “국정감사는 말그대로 국정감사지 기업감사가 아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매우 어려운 상황인데 야당은 도통 미르 ㆍK스포츠재단과 백남기 이야기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은 기간 국민의 아픔을 달랠수 있는 국정감사에 임해줄 수 있기를 요청한다”고 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