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청장 “백남기 사망, 경찰 책임인지 단정 어려워”

중앙일보 2016.10.07 02:10 종합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이철성 경찰청장이 6일 국정감사에 출석해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사진 오종택 기자]

이철성 경찰청장이 지난해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져 투병하다 지난달 25일 숨진 고(故) 백남기씨 사건과 관련해 6일 "경찰이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 지겠다”고 말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 현장에서다. 이 청장은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백씨가 경찰의 물대포에 의해 희생됐기 때문에 경찰 책임 아니냐”고 묻자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이 “고의든 과실이든 책임은 있는 거죠”라고 재차 묻자 “네”라고 대답했다.

“유족께 애도, 조문 신중히 검토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지겠다”
우병우 아들 코너링 발언엔
“운전 잘해서 뽑았다는 얘기”

이 청장은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국감 시작 전 인사말에서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살수차 안전장비를 보강하는 한편 안전과 인권에 유의하도록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민주 표창원 의원이 “여야 의원과 함께 조문 가는 것도 검토해 달라”고 하자 “신중히 검토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진 국감에서는 백씨 부검 영장 집행과 관련한 공방이 이어졌다.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은 “지난 5일 법원 국감에서 강형주 서울중앙지법원장이 집행 조건을 벗어나면 기각이라는 취지로 말했다”며 집행을 하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 청장은 “그런 답변도 있었지만 ‘집행 문제는 법원이 관여할 문제가 아니다’고 말한 부분도 있다. 유족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협의하겠다”고 대답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조건부 부검 영장이더라도 강제집행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다시 내놨다. 서울중앙지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부검 협의는 주로 경찰이 진행 중”이라면서도 “ 집행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선 의경으로 복무 중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아들에 대한 특혜 논란도 이어졌다.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은 “지난 4일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우 수석 아들이 코너링이 우수해 운전병으로 발탁됐다는 얘기가 나왔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 청장은 “ 젊은 사람들 중에 운전을 잘하는 사람이 많이 없는데 (우 수석 아들이) 가장 잘한다고 해서 뽑았다는 얘기였다”고 해명했다.

글=오이석·박민제·현일훈 기자 letmein@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