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링지화 부인, 전 앵커 루이청강과 ‘기내 밀회’

중앙일보 2016.10.07 01:37 종합 1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루이청강(左), 구리핑(右)

간첩 혐의로 투옥 중인 중국중앙(CC)방송 전 앵커 루이청강(芮成鋼·39)이 링지화(令計劃) 전 정협 부주석의 부인과 개인 전용기에서 수 차례 밀회를 가졌다고 중화권 언론 둬웨이가 4일 보도했다.

전용기서 2009년부터 수차례 만나

지난 2014년 7월 생방송 도중 체포돼 지난달 재판을 받을 것으로 알려진 루이는 20세 연상의 링지화의 부인 구리핑(谷麗萍·59)을 비롯해 20여 명의 고관 부인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왔다. 루이는 이들로부터 고급 정보를 얻어 경제적 이익을 얻었으며 유사시 자신의 보호막으로 이용할 계획이었다.
▶추천기사 '300만원 없어서'···파리서 한국인 부부 자살

둬웨이는 루이와 구가 2009년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고 폭로했다. 당시 다보스 포럼을 취재한 루이는 중국 부호가 구에게 제공한 개인 전용기를 함께 타고 밀회를 가졌다. 이후 구는 여러 차례 개인 전용기에서 루이와 만났다. 구는 이후 루이와 개인적인 관계를 부인했지만 당시 다보스포럼에서 구의 짧은 인터뷰가 보도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에서는 루이가 조사 중 읍소하며 구의 협박으로 어쩔 수 없이 관계를 맺었으며 자신은 피해자라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루이는 당시 링지화 관계자들에게 접근해 대량의 고급 정치·경제 정보를 획득해 그 중 일부를 외국 기관들과 개인들에게 제공했다. 이들 외국 기구 중 일부는 정보기관으로 확인됐다고 홍콩 매체들은 보도했다.

당시 루이는 링지화의 조카 링후젠(令狐劍) 소유의 광고회사와 협력을 진행했다. 루이와 구의 밀회설은 링지화 체포 이전에 광범위하게 퍼졌으며 인터넷 통제가 엄밀한 중국에서 지금도 검색이 가능하다.

루이는 2010년 서울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국 기자의 질문을 받겠다”는 말에도 “아시아를 대표해 질문하겠다”며 질문하기도 했다.

2013년 6월에는 중국 방문을 앞둔 박근혜 대통령이 루이와 인터뷰를 가진 뒤 저서에 “인생을 살면서 그저 도리를 거스르지 않고 마음 편하도록 힘쓰면 된다”라는 경구를 적어 줬는데 이 경구는 그의 체포 후 중국에서 큰 화제가 됐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