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만 비율, 강남구 최저 옹진군 최고

중앙일보 2016.10.07 01:12 종합 20면 지면보기
소득이 높은 지역엔 적정한 체중의 사람이, 소득이 낮은 지역엔 체중 과다인 주민이 많았다.
기사 이미지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해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1402만 명을 분석한 결과, 서울 강남구가 과체중·비만·고도비만(BMI 23 이상)인 인구 비율이 전국 기초 지자체 중 가장 낮았다(52.2%). 아울러 강남구는 정상체중(BMI 18.5~22.9)인 인구 비율이 가장 높았다(42.7%). 강남구에 이어 서울 서초구(52.7%), 경기 성남 분당구(53.7%), 경기 과천시(53.9%), 서울 송파구(54.8%) 순으로 과체중 이상 인구 비율이 낮았다.

강원 등 소득 낮은 지역 비만 많아
남성 1.9% 여성 5.5%는 저체중

반면 인천 옹진군은 과체중·비만·고도비만 인구 비율(70.5%)이 전국 최고였다. 정상체중은 27.9%에 그쳤다. 강원 철원군·인제군·양구군·화천군도 과체중 이상 인구가 많았다. 광역 시도 중엔 강원도(62.9%)가 과체중 이상 비율이 가장 높았다. 정상체중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대구(39.6%)였다.

분석 결과 고소득층(소득 1~6분위)보다 저소득층(15~20분위), 여성보다 남성의 과체중 비율이 높았다. 저체중 인구는 남성이 1.9%인 반면 여성은 5.5%에 이르렀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