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동계올림픽 특수 기대, 5년간 수익 보장

중앙일보 2016.10.07 00:10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경포대 인근에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조감도)이 분양 중이다. 강원도 최대 규모 호텔로 중남미 카리브 해안의 럭셔리 휴양지인 세인트존스를 모티브로 삼아 지어진다. 지하 1층~지상 16층, 전용면적 27∼61㎡ 1091실 규모로 대규모 연회장·고급 스파·글램핑장 등을 갖춘다. 특히 옥상 스카이 풀(pool)이 조성돼 이용객은 수영을 즐기며 동해 풍경을 조망할 수 있다. 이 호텔은 2018년 동계 올림픽 개최에 따른 수혜가 기대된다. 강릉은 동계올림픽의 인기 종목인 피겨스케이팅·쇼트트랙·아이스하키 등 경기가 열린다. 업계에 따르면 강릉엔 올림픽 기간 운영요원과 국·내외 취재진, 관람객 등을 수용하기 위해 2만여 실의 숙박 시설이 필요하다. 그러나 강릉엔 고급 호텔·리조트 약 700실을 비롯해 지역 내 펜션·민박·연수원 등 1만 여실이 겨우 넘는 숙박시설이 있다.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

 
기사 이미지
 한국자산신탁이 시행을 맡고 서해종합건설이 시공한다. 개별등기가 가능해 객실별로 소유권이 주어진다. 별도의 운영업체에 위탁 경영을 맡기는 형태로 운영되며, 5년간 연 6.5%의 확정 수익을 보장한다. 운영 성과에 따라 추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단 게 업체 측의 얘기다. 계약자에겐 연 15일 무료 숙박, 부대시설 및 아덴힐·안성골프장 할인 등 혜택을 준다. 분양 관계자는 “동계 올림픽 후에도 국·내외 빙상 스포츠 관계자 숙소로 활용될 전망이라 높은 객실 가동률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의 1600-0494

이선화 중앙일보조인스랜드 기자
lee.se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