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수 메이저리그 데뷔 첫 해 3할 달성

중앙일보 2016.10.03 06:51
기사 이미지
올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3할을 달성한 채 정규시즌을 마무리했다.

김현수는 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8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에 볼넷 하나를 얻었다.

김현수는 볼티모어가 5대1로 앞선 7회 볼넷을 골라 출루한 뒤 대주자 드루 스텁스와 교체됐다. 앞선 두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났다.

전날까지 4경기 연속 안타를 쳤던 김현수는 정규시즌 최종전에서는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마지막 타석에서 출루하며 시즌을 마쳤다.

김현수는 이로써 이번 시즌 305타수 92안타로 타율 3할4리를 기록, 메이저리그 데뷔 첫 해 3할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김현수는 시즌 초반 좀처럼 출장 기회가 주어지지 않으면서 고전했지만 이내 ‘안타제조기’ ‘출루머신’이란 별명답게 차근차근 출루 기록을 쌓아나가면서 주전 경쟁에 본격 뛰어들었다. 결국 100안타는 달성하지 못했지만 홈런 6개에 22타점 36득점, OPS 0.802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첫해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현수는 소속팀 볼티모어가 이날 뉴욕 양키스를 5대2로 꺾고 아메리칸 리그 와일드카드 진출을 확정지으면서 데뷔 첫 해부터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을 치르게 됐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