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리그 전남·상주, 이번엔 2부 강등 걱정없네

중앙일보 2016.10.03 00:11 종합 17면 지면보기
프로축구 상주 상무가 K리그 클래식(1부) 스플릿 시스템 그룹A(1~6위)에 막차로 합류했다. 상주는 2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선두 전북 현대와의 정규리그 33라운드를 1-1 무승부로 마쳤다. 전반 21분에 나온 미드필더 윤동민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10분 뒤 전북 공격수 김신욱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상주는 시즌 승점 42점(12승6무15패)으로 성남·포항·광주(이상 승점 41)를 제치고 그룹A에 이름을 올렸다. 그룹A 6개팀은 우승과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다툰다.
기사 이미지
전남 드래곤즈도 순천팔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2로 졌지만 5위(승점 43·11승10무12패)를 지켜 그룹A에 합류했다. 2013년 K리그가 스플릿 시스템을 도입한 이후 전남과 상주가 그룹A에 합류한 건 처음이다. 그룹A 합류를 노리던 성남은 최순호 감독이 새로 부임한 포항 스틸러스에 1-4로, 광주는 FC 서울에 1-2로 각각 패해 나란히 그룹B(7~12위)로 떨어졌다. 그룹A와 B로 나뉜 K리그 클래식은 그룹별로 팀당 5경기씩을 더 치러 최종 순위를 가린다.

4년 만에 첫 상위 6개 팀 그룹 포함
성남·광주는 하위 그룹으로 떨어져

성남=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