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운전이 부른 참사…BMW 두 대 충돌해 3명 사망, 1명 중상

중앙일보 2016.10.02 14:20
기사 이미지

지난 1일 대구시 달서구 월성네거리에서 BMW승용차와 충돌한 BMW SUV 모습. 앞 부분이 크게 부서져 있다. [사진 대구지방경찰청]

음주상태에서 외제차량을 몰던 운전자가 다른 외제차량과 충돌해 3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1일 오전 3시15분쯤 대구시 달서구 월성동 월성네거리에서 안모(36ㆍ개인사업)씨가 몰던 BMW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가 배모(28ㆍ개인사업)씨가 운전하던 BMW승용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배씨와 그의 차량에 함께 타고 있던 후배 문모(26)씨 등 모두 3명이 숨졌다. 문씨는 사고 당시 목뼈가 부러지고 뇌출혈 증세가 나타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2일 오전 11시50분쯤 사망했다. 운전자 안씨는 장파열 등의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기사 이미지

지난 1일 대구시 달서구 월성네거리에서 BMW승용차와 충돌한 BMW SUV 모습. 앞 부분이 크게 부서져 있다. [사진 대구지방경찰청]

경찰에 따르면 사고는 안씨의 차량이 교차로에서 좌회전을 하다 직진하던 배씨의 차량과 부딪치면서 일어났다. 두 차량의 앞 부분은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크게 부서졌다. 경찰은 안씨의 혈액을 채취해 조사한 결과 운전면허 정지 수준인 혈중알코올 농도 0.085%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찰은 배씨의 승용차가 길가로 튕겨져나간 점으로 미뤄 두 차량이 과속하다 사고를 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과정에 두 차량의 블랙박스가 모두 부서졌고 현장 주변에 폐쇄회로TV(CCTV)가 있긴 하지만 도로를 비출 뿐 교차로를 촬영하지 않아 사고 경위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를 확보해 두 차량의 신호위반ㆍ과속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