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부지방 3일 새벽까지 많은 비

중앙일보 2016.10.02 11:46
기사 이미지
3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충남 서산·당진 등에 호우주의보 발표
경기북부·강원중북부엔 200㎜ 이상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 중북부에는 200㎜가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부 침수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2일에는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고 제주도는 구름이 많겠다"며 "3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2일 예보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충남 당진시와 서산시, 태안군에 호우주의보를 발표했다. 또 2일 오후에는 서울·인천·경기도에, 2일 저녁에는 강원도 중북부 지역에 호우특보가 발령될 전망이다.

2일 오전 11시부터 3일 자정까지 지역별 예상강수량은 서울·경기·강원·충청북부는 50~100㎜ (많은 곳 경기북부, 강원중북부 200㎜ 이상), 충청남부와 충북 20~70㎜, 남부지방(제주도 제외) 5~40㎜ 등이다.

기상청은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피해에 대비하고, 등산객과 야영객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은 "강수대의 폭이 좁아 강수량의 지역 차가 매우 크겠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덧붙였다.

개천절인 3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아침에 서울·경기도를 시작으로 낮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한편 북상중인 제18호 태풍 '차바(CHABA)'는 오는 5일 오전에 일본 규슈에 상륙한 뒤 일본 혼슈를 남서-북서 방향으로 관통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5일에는 남해상과 제주도해상, 동해남부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