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서울(11) 30년 내공의 손맛을 음미하다, 태양

중앙일보 2016.10.02 00:01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30년 전통의 한결같은 맛

한국국토정보공사 용산마포지사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망원2동주민센터 앞에 자리 잡고 있는 한 중국 음식점. 이곳은 바로 옛날 손짜장을 전문으로 하는 '태양'으로 겉으로는 평범해 보이지만 그 맛은 결코 평범하지 않다. 송명호 대표가 직접 뽑는 면은 '태양'만의 자랑거리이자 여느 손짜장집과 비교되는 가장 큰 경쟁력이다. 30년이란 오랜 시간 동안 한결같은 맛을 선보이며, 많은 단골손님을 두고 있다. 이에 평일, 주
말할 것 없이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맛집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기사 이미지


쟁반짜장의 화려한 변신

'태양'의 대표 메뉴는 단연 수타짜장면. 특히 쟁반짜장에 팔보채 양념이 들어간 수타팔보쟁반짜장은 '태양'의 인기 메뉴다. 수타면이기 때문에 면발은 부드러우면서 쫄깃하며, 갖은 채소와 신선한 해산물은 입안에 풍성함을 더한다. 일반 쟁반짜장의 경우 짜장과 해물을 같이 볶는 경우가 많은데, '태양'은 본연의 맛을 살리기 위해 짜장과 해물을 따로 볶고 있다.
기사 이미지


사골로 우려낸 깊은 맛의 짬뽕

중국음식 중에서 짬뽕을 빼놓을 수 없다. '태양'에서 맛볼 수 있는 수타짬뽕은 수타면이기에 면은 물론 국물마저도 차원이 다르다. 사골을 넣고 12시간 동안 푹 우려낸 진한 육수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홍합, 조개, 오징어 등 각종 해산물이 더해져 한층 더 깊은 맛을 내고 있다. 얼큰한 국물이 생각나거나 전날 과음을 했을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기사 이미지


죄송하지만 배달은 안 합니다

배달음식으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중국음식이지만 안타깝게도 '태양'은 배달을 하지 않는다. 배달 시 면이 퍼지는 등 맛의 질이 떨어질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포장 서비스도 가까운 거리에 있는 손님에게만 해당된다. '태양'을 믿고 찾는 손님들에게 최고의 맛을 선보이기 위함이다. 그래서 점심시간과 주말에는 줄을 서서 대기해야 30년 간 쌓아온 깊은 내공의 맛을 음미할 수 있다. 단, 매주 월요일은 휴무일임을 잊지 말자. 
 
기사 이미지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