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북부·강원중북부 3일까지 200㎜ 이상 많은 비

중앙일보 2016.10.01 16:54
기사 이미지

폭우. 프리랜서 공정식

2일과 3일 경기북부와 강원 중북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돼 피해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중부지방 호우 예비 특보 발령
2일 낮부터 천둥 번개 돌풍 동반

기상청은 1일 "2일은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충청과 남부지방에 비가 오겠다"며 "낮에는 제주도를 제외한 그 밖의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2일 낮부터 3일 새벽 사이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피해에 대비하고, 등산객과 계곡 야영객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비는 강수대의 폭이 좁아 강수량의 지역차가 매우 크겠다. 남부지방의 경우는 2일 오후까지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

2일부터 3일 자정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을 보면, 서울과 경기·강원·충남북부 50~100㎜ (경기북부와 강원중북부 200 ㎜ 이상), 전북북부와 충남남부·충북 20~70㎜. 남부지방 5~40㎜ 등이다.

3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아침에 서울·경기도를 시작으로 낮에 대부분 그치겠다.

한편 기상청은 일부 지역에 호우 예비특보도 발령했다. 2일 낮에는 충남 당진·서산·태안에, 2일 오후에는 서울·인천과 경기 일부지역에, 2일 저녁에는 강원 일부지역에 호우특보가 발령될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