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배구 KB손해보험, KOVO컵 결승 선착

중앙일보 2016.10.01 16:34
기사 이미지

[사진 KB손해보험 배구단 홈페이지]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이 KOVO컵 결승에 진출했다.

KB손해보험은 1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 청주·KOVO컵 프로배구대회 준결승에서 세트스코어 3-1(25-21 24-26 25-21 25-20)로 이겼다. KB손해보험은 전신인 LIG손보 시절인 2012년 이후 4년만에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새 외국인 우드리스와 김요한의 쌍포가 터졌다. 벨라루스 출신 우드리스는 키 2m2㎝의 높이를 앞세워 강력한 스파이크를 연이어 날렸다. 특히 서브득점 6개를 기록하며 우리카드 리시브 라인을 완전히 흔들었다. 양팀 통틀어 최다인 36득점. 토종 거포 김요한도 60%의 높은 공격성공률을 보이며 17점을 올렸다. 미들블로커 이선규는 블로킹 5개를 포함, 13점을 올리며 제 몫을 했다. 우리카드는 파다르가 28점을 올렸지만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우드리스는 "경기에서 이겨 기쁘다. 강성형 감독이 위치 변경을 통해 파다르를 막도록 지시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터 권영민은 1세트 초반 우드리스의 높이를 살리는 토스를 올렸고, 우드리스는 1세트에만 8점을 올렸다. 가볍게 첫 세트를 따낸 KB는 2세트에선 우드리스가 흔들리며 듀스 접전 끝에 졌다. 하지만 3세트 초반 3-2에서 우드리스가 연속 서브득점을 올리면서 다시 분위기를 돌려왔다. 김요한도 백어택과 블로킹을 성공시키며 거들었다. 전에 볼 수 없던 끈질김도 돋보였다. 4세트 중반 8-13, 다섯 점 차까지 끌려가던 상황에서 우드리스가 또다시 서브 에이스 3개를 터트려 분위기를 바꿨다. 20-20을 만든 KB는 단숨에 5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모기업이 바뀌면서 새출발한 KB손해보험은 지난 시즌을 6위로 마쳤다. 2010-11시즌 이후 6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라는 아쉬운 결과였다. 그러나 자유계약선수로 이선규를 영입하고, 새 외국인선수 우드리스와 계약하면서 높이를 살린 팀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지난 시즌 1.92개로 세트당 블로킹 꼴찌였던 KB손보는 이번 컵 대회에서 2.47개를 잡아냈다. KB손해보험의 결승 상대는 2일 대한항공-한국전력전 승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