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란법 위반신고 1호' 신연희 강남구청장 검찰 고발돼

중앙일보 2016.10.01 16:15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의 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ㆍ청탁금지법) 위반 신고 1호 공직자인 신연희(68) 서울 강남구청장이 검찰에 추가로 고발당했다.

대한노인회 강남지회,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 내
"강남경찰서 못 믿겠다" 검찰 직접 조사 요구
신 구청장 "합법적 사업. 무고자 엄벌" 혐의 부인

대한노인회 강남구지회는 지난달 30일 신 구청장을 청탁금지법 위반 및 직권남용,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신 구청장은 지난달 28일 각 경로당 회장과 경로당 이용 어르신 문화예술체험 참여자들을 상대로 관광버스 5대를 이용해 교통 편의를 제공했다"며 "중식당에서 식사도 주고 선물도 개개인별로 나눴다"고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


강남구노인회에 따르면 강남구는 어르신 문화예술체험 행사의 일환으로 관할 지역 내 경로당 회장 등 노인 160명을 초청해 수원 화성행궁과 한국민속촌 등 관광행사를 진행했다. 관광버스 5대가 동원됐고 수원의 한 식당에서 점심이 제공됐다. 박식원 대한노인회 강남지회장은 "노인들이 버스에 승차한 뒤 신 구청장이 올라와 개인별로 악수와 인사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강남지회는 또 "강남경찰서와 강남구청의 관계로 인해 (사건의) 공정성과 형평성을 무시한다"며 "신중을 기할 수 있게 서울중앙지검에서 직접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청탁금지법 시행 첫날인 지난달 28일 같은 내용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신 구청장을 신고했다.

강남구 측은 "'어르신 역사문화 활동지원사업'은 관련 법과 사업추진계획에 근거해 정당하게 집행되고 있는 사회복지사업 보조사업으로 완전히 합법"이라고 반박했다. 신 구청장도 "무고자를 엄벌해 앞으로 이런 사례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