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北 주민, 언제든 대한민국으로 오라”

중앙일보 2016.10.01 12:06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은 1일 “북한 주민 여러분이 희망과 삶을 찾을 수 있도록 길을 열어 놓을 것이다. 언제든 대한민국의 자유로운 터전으로 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제68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기념사에서 “우리 대한민국은 북한 정권의 도발과 반인륜적 통치가 종식될 수 있도록 북한 주민 여러분에게 진실을 알리는 한편 여러분 모두 인간의 존엄을 존중받고 행복을 추구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북한 주민 여러분이 처한 참혹한 실상을 잘 알고 있으며 국제사회도 북한 정권의 인권 탄압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인류 보편의 가치인 자유와 민주, 인권과 복지는 여러분도 누릴 수 있는 소중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북한 주민을 향해 “한국으로 오라”고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지난 8월 8·15 광복절 경축사에서는 북한 주민에게 ”통일시대를 여는 데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김정은 정권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과시하고 군사적 긴장을 높여 정권 안정과 내부 결속을 이루려 하고 있지만 이는 착각이자 오산”이라며 “북한이 핵·경제 병진 노선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국제적 고립과 경제난은 날이 갈수록 심화될 것이며 체제 균열과 내부 동요 또한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늦게 오는 자는 역사가 처벌할 것이란 말이 있다”며 “이제라도 북한 당국은 시대의 흐름과 스스로 처한 현실을 직시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고 정상국가의 길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 정권은 우리의 의지를 시험하고 있고 내부 분열을 통해 우리 사회를 와해시키려 하고 있다”며 “지금 우리 내부의 분열과 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북한이 원하는 핵 도발보다 더 무서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저는 저에게 어떤 비난이 따르더라도 반드시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들을 목숨같이 지켜낼 것이지만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모든 것을 지켜낼 수 없으며 북한의 위협에 굴하지 않겠다는 견고한 국민적 의지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념과 정파의 차이를 넘어 우리 국민 모두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에 하나가 돼달라”고 당부했다.

박신홍·이현택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