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JTBC] 다이아 “강호동 때문에 예능 울렁증 생겼다”

중앙일보 2016.10.01 00:01 종합 2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1일 오후 11시 방송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은 ‘걸그룹 연구소’ 버전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걸그룹 다이아가 출연해 “우리가 데뷔 이후 크게 성공하지 못한 이유를 찾고 싶다”며 신인 그룹다운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에 형님들은 연구소 박사로 변신해 다이아의 팀명과 인사법 등을 세세하게 코치한다.

한편 다이아는 예능 울렁증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과거 SBS ‘스타킹’에 출연한 뒤부터 MC 강호동의 강한 카리스마에 눌려 예능 울렁증이 생긴 것 같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강호동이 세트장 뒤로 따로 부르거나 화나면 욕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강호동에 대한 두려움을 나타낸다. 이에 멤버들은 다이아의 예능 울렁증을 치료하기 위해 당시 상황 재현하기에 나선다. 김희철과 이수근이 MC를 맡고, 원조 진행자인 강호동은 신인 가수 역을 맡는다. 김희철은 신들린 것처럼 강호동을 똑같이 재연하고, 강호동은 신인 가수라는 설정 때문에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위축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정아람 기자 aa@joongagn.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