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트7처럼 아이폰7도 폭발? SNS에 폭발 사진 올라와

중앙일보 2016.09.30 19:59
기사 이미지

애플의 신작 스마트폰 ‘아이폰7플러스’가 미국 배송되는 과정에서 폭발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정보기술(IT) 전문 매체들은 “폭발 여부가 아직 제대로 조사된 것이 아니다”는 전제를 달고 보도하고 있다.

지난 28일(현지 시각) '크룹더스눕'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한 미국 네티즌은 소셜미디어 서비스 ‘레딧’에 폭발된 아이폰 사진을 올렸다. 그는 “직장 동료가 예약 주문한 아이폰7플러스를 받아서 포장을 뜯어보니 이런 상태더라. 내 동료는 이를 사용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 속 아이폰은 폭발로 액정과 단말기 본체가 분리됐을 뿐 아니라 뒷면이 찌그러져 있었다. 제품 박스도 검게 그을렸고 한쪽 면이 뭔가에 부딪힌 듯 찢긴 상태였다. 이 네티즌은 ‘상황을 좀더 알려 달라’는 댓글이 이어지자, “공장에서 나온 뒤 내 직장 동료에게 배송되는 과정에서 뭔가가 일어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IT 전문매체 BGR은 최근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배터리 폭발을 언급하면서 “전 세계 IT 시장을 이끌고 있는 애플과 삼성전자가 서로 따라 하기를 하는 것 같다”고 보도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사진의 진위여부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배상을 노리고 자작극을 벌이는 ‘블랙컨슈머’의 소행일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사진 속 아이폰7은 액정과 본체가 완전히 분리될 정도로 심각한 손상을 입었지만 종이 재질인 케이스는 불에 타지 않은채 그을린 흔적만 있을 뿐이다. 애플은 아직 이 사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