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사드 성주 골프장에 배치할 것

중앙일보 2016.09.30 11:29
기사 이미지
정부가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를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롯데골프장)에 배치키로 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성주골프장은 사드 배치 6개 평가 기준(사드체계의 작전운용과 주민·장비·비행안전, 기반시설·체계운용, 경계·보안, 공사 소요 및 비용, 배치 준비 기간)에서 다른 후보지를 제치고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며 "이같은 결과를 국회와 해당지자체인 경상북도와 성주군, 김천시 등에 사전에 설명을 했다"고 말했다.

한미는 당초 성주군 성산포대를 후보지로 선정했지만 지역 주민들의 반대와 지난달 초 박근혜 대통령의 제3부지 검토 가능성을 언급한 뒤 성주골프장과 성주군 금수면 염속봉산과 수륜면 까치산이 대상으로 검토해 왔다. 국방부 당국자는 "골프장 인근에 민가가 없고, 이미 진입 도로등이 잘 갖춰진 조건"이라며 "성산포대보다 고지대에 위치해 군사적으로도 유리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황인무 차관, 류제승 정책실장, 황희종 기획조정실장 등은 이날 오전 국회와 지자체 단체장들을 만나 검토 결과를 설명했다. 국방부는 당초 오후 2시 쯤 지자체 단체장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한 뒤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자체에서 오전에 설명을 요구함에 따라 국방부의 공식발표 전에 내용이 공개됐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