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죽음 부르는 데이트폭력…최근 5년간 사망자 296명

중앙일보 2016.09.30 10:36
데이트폭력으로 최근 5년간 애인으로부터 목숨을 잃은 사람이 29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애인관계에 있는 사람을 살인, 폭행치사(살인기수·폭행치사·상해치사)해 검거된 사람이 296명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살인미수로 검거된 사람도 309명에 달했다. 5년간 600명이 넘는 사람이 애인으로부터 살해 위협을 당하거나 죽임을 당했다. 애인에 대한 폭행이나 상해, 강간·강제추행 등 폭력으로 검거된 사람도 5년간 3만6000명에 달했다. 하루 평균 20명이 애인의 폭력에 노출돼 있는 것이다.

대검찰청 '범죄분석'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04년~2015년) 살인범죄 피해자 총 1만283명 중 피해자가 연인인 경우는 1059명으로 전체의 10%를 차지했다. 또 데이트폭력 가해자의 77%가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 재범의 우려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데이트폭력은 연인관계라는 친밀한 과정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반복되는 반면 은폐되기 쉬워 실제 피해는 이보다 더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피해자가 대부분 사회적 약자인 여성이라는 점, 또 애인관계라는 친밀한 관계에서 벌어지는 범죄라는 점 때문에 그동안 제대로 된 지원책이나 보호대책이 미흡했다"며 "데이트폭력은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심각한 범죄"라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