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민주, 미르재단 통폐합에 "전경련, 숨기고 싶은 기록 '세탁'하려 한다"

중앙일보 2016.09.30 10:36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와 대통령 '비선실세'가 재단 설립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미르재단과 K스포츠채단과 관련해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맹비난했다.

더민주 김영주 최고위원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경련 측이 문제가 불거지자 사실상 새로운 재단을 만들겠다고 하는데 이러한 움직임은 재단을 세탁하기위한 수순”이라며 “재단 명칭 등을 바꿀 경우 법인의 수입지출 내역이 담긴 금융계좌도 바뀔 가능성이 크다. 기존 미르·K스포츠의 금융계좌가 사라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두 재단이 숨기고 싶은 기록을 세탁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며 “법규에 따라 지금까지 788억원을 도대체 어디에 썼는지 즉각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기준 최고위원은 “전경련이 실체가 불명확한 두 단체에 2주만에 800억을 모금해줬으면서 자신들이 출연한 사회공헌단체에는 경영난을 이유로 약정액의 3%도 못채우고 있다”며 “전경련은 5공화국 일해 재단 교훈을 새겨 어쩌다 이지경이 됐는지 스스로 자성하고 본연의 위치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심 최고위원은 “이 문제가 특정 기업에 국한 된 게 아니라 대한민국 대기업 모임인 전경련이라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전경련 폐지하라는 국민들의 질타가 이어지는만큼 지금이라도 스스로 진실을 털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경련이 이날 의혹이 제기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10월 중 해산하고 통합 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하자 더민주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통합재단을 만든다는 것은 정권이 개입된 증거를 인멸하겠다는 것과 다름 없다”며 “이제 그만 미르재단을 둘러싼 유착과 비리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앞장서 사실대로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