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전경련 미르·K스포츠 해산, 신규 문화체육재단 설립키로

중앙일보 2016.09.30 09:13
기사 이미지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0일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를 해산하고 문화·체육사업을 아우르는 새로운 문화체육재단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두 재단의 운영 상황을 자체 진단한 결과 문화·체육 사업 간에 공통 부분이 많고 조직 구조와 경상비용 등의 측면에서 분리 운영에 따른 각종 비효율이 나타나고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따라 기존 재단을 해산하고 문화·체육을 아우르는 750억원 규모의 새로운 통합재단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를 통해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경상비용 절감 등 경영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경련은 10월 중 기존 2개 재단 해산과 함께 새로운 재단 설립을 위한 법적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경련은 “신설 재단은 매년 상·하반기에 외부 회계법인을 통한 경영감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한편 구매·회계와 자금 관리 규정도 회계 투명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전경련은 또 “공신력 있는 기관·단체들로부터 이사 후보를 추천받아 선임하는 등 투명한 지배 구조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명망 있는 문화·체육계 인사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도 구성해 사업 전문성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은 “재단 통합과 함께 사무실도 여의도 인근 지역으로 이전하고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함으로써 신설 재단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구축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