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원 3분의 1이 R&D 인력·보급형 드론 ‘팬텀’ 성공…창업 10년 만에 1조원 매출

중앙일보 2016.09.30 01:32 종합 10면 지면보기
중국의 미래 선전을 가다  ‘드론계 애플’ DJI
기사 이미지

왕타오

DJI는 홍콩과학기술대(HKUST)에서 전자공학을 공부하던 왕타오(당시 26세)가 2006년 창업했다. 왕타오와 창업 동료들은 사무실 책상 옆에 간이침대를 놓고 먹고 자며 매주 80시간씩 일한 것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초기엔 동업자 대부분이 회사를 떠날 정도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다 2011년 보급형 드론 ‘팬텀’ 시리즈를 출시하며 성공가도에 올라탔다. 2014년에만 전 세계에서 30만 대 이상 팔렸다.
기사 이미지
‘팬텀 신화’를 일군 DJI의 강점은 탄탄한 기술력이다. DJI는 드론의 두뇌 역할을 하는 ‘비행제어장치’와 모터가 흔들리는 비행 환경에서 카메라를 일정한 기울기로 유지해 주는 ‘짐벌(gimbal)’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을 갖고 있다. 전 세계 직원 6000명 중 2000여 명이 연구개발(R&D) 인력일 정도로 ‘기술을 위한, 기술에 의한, 기술의 회사’다.
기사 이미지

▶관련 기사 세계 드론시장 70% 장악…기술제일 DNA와 '선전밸리'의 힘

2011년 420만 달러(약 46억원)였던 DJI 매출은 2014년 5억 달러(약 5500억원)로 120배 뛰었다. 지난해 매출은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를 넘은 것으로 추산된다. 업계는 DJI의 기업 가치가 100억 달러(약 11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한다. 지난해 12월 선전, 올 3월 한국 홍대입구, 이달 초 홍콩 코즈웨이베이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세웠다. ‘애플 스토어’처럼 세계 곳곳에서 DJI 매장을 마주칠 날이 오고 있다.

DJI의 어제와 오늘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