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내일부터 국감 복귀"

중앙일보 2016.09.28 15:56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8일 "내일부터 새누리당은 국감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새누리당 소속 의원과 당원 약 20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정세균 사퇴 관철 당원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이날 대회에서 "내일부터 우리 새누리당은 국감에 임해주십시요"라며 "성실한 국감을 통해 제대로 일하고 있는지, 예산이 바로 쓰이고 있는지 등을 감시하고 바로잡아 달라"고 말했다. 

또 "맨입으로 안 된다는 국회의장을 어떻게 할 것이냐"면서 "국민 여러분의 뜻을 하늘의 뜻으로 알고 행동한다, 내가 어떻게 행동을 해야할지 엄중한 명령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도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관철시킬 때까지 자신의 단식 투쟁은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끝까지 남아 정 의장이 사퇴할 때까지 단식을 계속 하겠다"며 "거야의 횡포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