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560억 탈세 혐의 추가 기소

중앙일보 2016.09.28 15:43
기사 이미지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을 560억원 탈세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신 이사장은 80억원대 뒷돈을 받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재판중이다.

신 이사장은 자신과 함께 신격호(94) 총괄회장으로부터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넘겨받은 서미경(57)씨와 그의 딸 신유미(33) 롯데호텔 고문의 탈세 혐의에 대해서도 인정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재판부에서 추가 기소 계획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해서 전날 추가기소 했다"며 "신 이사장은 자신을 포함한 3명의 1100억원대 탈세 혐의를 인정하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