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국정감사 들어가야" 지도부에 건의

중앙일보 2016.09.28 10:35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중앙포토]

대권후보로 꼽히는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이 국정감사 복귀를 당 지도부에 건의했다.

유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의견을 지도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단식 투쟁은 당 대표의 결단이니까 계속하고 다른 의원은 국감에 들어가는 게 좋겠다”고 했다.

그는 당론과 달리 국방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려던 김영우 국방위원장에 대해선 “국감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세균 의장과 야당이 이번에 조금 잘못한 것 같다”며 “김재수 장관의 해임건의 사유가 불충분했는데 사유도 불충분한 해임건의안을 밀어붙인 건 잘못됐다”고 덧붙였다.

여당 일각에선 국정감사 복귀와 의장 사퇴를 분리해야 한다는 의견도 들린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 보이콧 당론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의회주의를 지키자면서 국감을 거부하는 것은 회사를 살리자면서 파업하는 것과 같이 모순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세균 의회주의 파괴에 계속 싸워야겠지만 그 수단으로 의회주의를 내팽겨치는 국감 거부를 지속해선 안된다”며 “국감과 정세균 규탄은 분리해서 투트랙으로 가야한다”고 제안했다.

강기헌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