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용 세계은행 총재 연임 확정, 2022년까지 재임

중앙일보 2016.09.28 04:55
기사 이미지

4일 중국 항정우에서 개막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김용 세계은행장.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용 세계은행 총재가 연임됐다.

세계은행은 27일(현지시간) 이사회를 열어 만장일치로 김용 총재의 연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총재는 세계은행 이사회에 차기 총재 후보로 단독 출마해 사실상 연임이 확정적이었다.

차기 임기는 이번 임기가 끝나는 내년 6월 30일부터 5년간이다.

한국계 미국인인 김 총재는 보건 전문가이자 아이비리그 대학 중 하나인 다트머스대 총장 출신으로 2012년 세계은행 총재직을 처음 맡았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