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기 특파원이 본 미 대선 첫 TV토론] 트럼프는 잽을 날렸고, 클린턴은 한방 먹였다

중앙일보 2016.09.28 02:50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26일 미국 뉴욕주 호프스트라대학에서 미 대선 1차 TV 토론이 열렸다.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왼쪽)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은 상대 당의 상징색 옷차림을 했다. [로이터=뉴스1]

90분 동안의 진흙탕 싸움이었다. 정책은 없고 인신공격만이 난무했다.
 
▶추천기사 김영란법 전날, 대법의 문제제기

쿨했던 트럼프 11분 지나 흥분
“틀렸어” 27차례나 끼어들어
한숨 쉬고 코 훌쩍거리기도

속사포처럼 쉴 새 없이 잽 펀치를 날리는 도널드 트럼프에게 힐러리 클린턴은 묵직한 카운터펀치로 맞섰다. 정치적 숙련도라 할까 내공에서 차이가 났다. 세기의 대결답게 26일 오후 9시부터 미 뉴욕주 호프스트라대학 강당에서 열린 미국 대선 1차 TV토론은 시종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의 연속이었다.

이날 최대 관심사는 ‘어떤 트럼프’로 나올지였다. ‘대통령감’을 부각하기 위해 ‘점잖은 트럼프’로 변신할 것인지, 기존의 ‘트럼프 스타일’을 고수할 것인지였다. 답은 ‘둘 다’였다. 처음 몇 분 동안은 목소리 톤도 낮게 깔고 클린턴의 대답에 동의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그러나 토론 시작 11분이 지나면서 트럼프의 쿨한 모습은 돌연 사라졌다. 클린턴 답변 도중 계속 끼어들어 “난 그런 말 한 적 없어!” “틀렸어, 틀렸어!” “어디서 내가 그런 말을 했다는 자료를 찾은 거지?” 등을 외치기 시작했다.

중간에 상대방의 말자르기를 한 횟수는 트럼프가 27번, 클린턴은 5번이었다. 이때부터 트럼프의 리듬이 망가졌다. 때때로 “휴~” 하는 한숨까지 쉬었다. 게다가 클린턴의 건강 문제를 공격해야 할 트럼프 본인이 감기에 걸려 코를 훌쩍거렸다. 그 횟수가 늘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TrumpSniffles(트럼프의 코 훌쩍거림)란 해시태그가 빠르게 번졌다.
 
▶관련기사
① 트럼프 “대통령 얼굴 아니다” 클린턴 “여성을 개·돼지 불러”
② 미 주류 언론 “클린턴 승리” …트럼프는 SNS 장악

③ 선거인단은 반집차 승부, 펜실베이니아 20석에 달렸다

이날 토론의 흐름을 바꾼 결정적인 한마디는 토론 시작 50분쯤 나왔다. “당신이 집에 있는 동안 난 유세 다니며 유권자 목소리를 들었다”는 트럼프의 공격에 클린턴은 “당신은 나를 비판하기 위해 이번 토론을 준비했겠지만 나는 대통령이 되기 위한 준비를 했다”고 맞받아쳤다. 박수가 터져나왔다. TV토론은 원칙적으로 객석의 박수나 야유가 금지돼 있다.

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