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대통령의 말 한마디면 이정현 대표 밥 먹을 수 있다”

중앙일보 2016.09.27 19:11
기사 이미지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지난 26일부터 단식에 들어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정의당은 27일 “대통령의 말 한마디면 이정현 대표는 밥을 먹을 수 있고 김영우 위원장은 국방과 안보를 위해 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단식과 국정감사 파행 등 정치 현안과 관련해서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정현 대표가 곡기를 끊은 데 이어 오늘 오후엔 새누리당 김영우 국방위 위원장이 일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처지에 놓이는 해프닝도 벌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국민들은 민생을 앵무새처럼 반복하던 새누리당이 왜 이런 촌극에 빠져있는지도 모두 알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그만큼 했으면 됐으니 이제 그만 의정활동으로 복귀하라고 귀한 말씀 주시라“고 주문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26일부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국회 대표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쇼 할줄 모른다. 며칠 정해놓고 장난식으로 단식할거면 시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재수 농림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통과 이후 새누리당이 국정감사를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국감 사회를 저지당했다.

김무성, 권성동 의원 등 새누리당 의원들이 돌아가며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장실을 찾아가 김 의원에게 국감을 진행하지 말라고 설득했다. 김 위원장은 국감 참석 의지를 꺾지 않았지만 회의장에서 대기중이던 야당 의원들이 철수하며 이날 국감은 불발됐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