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정세균 의장 사퇴 촉구…정 의장은 "본회의에서 의결" 일축

중앙일보 2016.09.27 17:07
기사 이미지

정세균 국회희장이 27일 명지대에서 `국회 선진화 방안`을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새누리당은 27일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정 의장은 퇴진 요구에 대해 "의장 사임은 본회의에서 의결해야 한다"고 일축했다.

정 의장은 이날 명지대 서울 인문캠퍼스에서 초청강연을 하던 중 이같이 말한 뒤 "그 자리가 아무렇지도 않은 자리, 무시하고 폄훼하고 그럴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새누리당이 김재수 해임건의안 표결 당시 정 의장의 차수변경 선언 등 절차를 문제 삼는 데 대해 "제가 감각적으로 한 게 아니다"라며 "의사국에서 다 검토해 법절차에 따라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정 의장은 '의장이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국회의장은 굉장히 중요한 정치인"이라며 "정치인이 어떻게 정치 색깔이 없을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원래 국회의장, 상임위원장, 특별위원장 등 국회에서 회의 운영을 책임지는 사람은 모두 중립 의무가 있지만 그건 개인이 아무 생각이 없다는 게 아니라 회의를 진행할 때 국회법대로 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회 운영은 중립적으로, 편향되지 않게 운영하는 것이지만 자신이 자신의 주장을 펼치거나 국가적으로 중요한 문제에 대해 의견을 이야기할 때는 소신껏 이야기할 수 있는 권능이 있다"며 국회의장이라도 정치적 발언은 용인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그게 국회법에 어긋나는지 아닌지, 헌법에 어긋나는지 아닌지 (따져서) 만약 국회법을 지키지 않았다면 응분의 책임을 지고 헌법을 지키지 않았다면 탄핵도 받을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