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자친구의 '그곳'을 전기충격기로 '지지직'…여자에게 무슨 일?

중앙일보 2016.09.27 13:42
 
바람을 핀 남자친구의 주요 부위에 전기충격기를 갖다 댄 여성의 복수 현장 영상을 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사는 피스톨 맨디는 자신의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장소를 알아낸 뒤 현장을 찾아간다.
 
기사 이미지
영상을 보면 맨디가 자신의 차안에서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해 설명을 한다. 그는 “남자친구가 꽤 오래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고 있다”며 “그가 전기충격기를 크리스마스 선물로 사줬다”고 말한다.맨디는 그 전기충격기를 펴보이고 차에서 내리더니 남자친구가 있는 집 안으로 들어갔다.

맨디의 예상대로 남자친구는 다른 여성과 함께 소파에 누워 있었다. 격분한 맨디는 “저 여자 누구야?”라고 따졌고, 남자친구는 “아니야 아니야”라며 위기상황을 모면하려 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유튜브 채널/Sarah&Mandie]

맨디는 가차없이 전기충격기를 남자친구의 성기 부위에 갖다댔다. 남자친구는 고통스러워하며 괴성을 질렀다.
기사 이미지

[사진 유튜브 채널/Sarah&Mandie]

이 영상은 유튜브에서 27일 현재 17만여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