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표 길거리 단식 안돼” vs. “밀실단식”…與野, 단식 장소 놓고도 ‘썰전’

중앙일보 2016.09.27 10:58
기사 이미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이틀째 무기한 단식투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단식 장소를 놓고 여야 간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 대표는 26일 오후부터 국회 대표실에서 단식투쟁을 시작했다.

통상 단식투쟁은 공개적 장소인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진행되는데 이 대표는 대표실에 자리를 잡은 것이다.

이에 대해 야당은 ‘비공개 단식’이라며 단식 장소를 문제 삼았다.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닫고 단식하는 게 꼭 불통 박근혜 대통령을 닮은 것 같다”면서 “무엇을 위한 밀실단식인지 국민이 이해할 수 있는 얘기를 해달라”고 비판했다.

김 수석은 이어 “여당 원내대표는 밥 먹을 시간을 안 준다고 본회의를 막더니 여당 당대표는 밥을 굶으면서 국감을 막고 있다”며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김광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공개로 냉난방다되는 자기방에서 (단식) 하는건 특권은 특권이죠"라고 비꼬았다.

새누리당은 “대표의 체면이 있는데 복도에서 단식투쟁을 할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강석호 최고위원은 이 대표 단식이 시작된 직후 기자들과 마나 “체면이 있는데 일반인처럼 길거리 나가서 하기는 좀 그렇다”며 “그래도 대표 지위가 있다”고 했다.
 
▶관련 기사 추미애 "이정현 단식, 박 대통령에게 잘 보이려고···"

친박계 맏형인 서청원 의원도 “안에서 하나 밖에서 하나 단식하는 건 똑같다”며 “공개적으로 단식할 경우 외부 손님도 많이 오고 견학도 많이 오는데 그런 것도 좀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원장은 비공개 단식 지적에 대해 “말도 안 된다”며 “이 대표가 어떤 사람인데, 우리가 반대해도 단식하겠다는 사람”이라고 일축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