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장님, 밀린 월급 주세요”…1인 시위 나선 할아버지 사연은

중앙일보 2016.09.27 06:37
기사 이미지

중화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한 노인의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밀린 월급 지급을 요구하며 1인 시위 중인 한 노인을 찍은 사진이 온라인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임금체납 당하신 할아버지’란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이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임금체납 당하신 할아버지가 중화역에서 1인 시위하는데 아무도 관심을 가져주지 않아서 힘드시다고 합니다”라며 네티즌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사진에 찍힌 노인이 들고 있는 피켓에는 ‘1월 28일부터 5월 15일까지 월급을 한 번밖에 못 받았다’며 ‘자양동 사장님, 그동안 못 받은 월급 205만원을 달라’는 사연이 적혀있다.

이 게시물의 작성자는 ‘할아버지가 지하철 7호선 중화역 2번 출구 앞에서 2주 전부터 1인 시위 중이다’, ‘서울 자양동에 있는 고급 핸드백 제조 업체 사장이 임금을 체불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이 할아버지의 사연을 전했다.

네티즌들은 “할아버지의 사정이 딱하다”, “눈물 나... 돈 내놔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표했다.

한 네티즌은 “법률구조공단에 가서 체납임금에 관한 소송을 제기하면 판정 결과에 따라 근로복지공단에서 최종 3개월치 임금 중 최대 300만원까지 대신 지급해준다”라는 구제 방법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