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재무부, 훙샹 그룹 제재…북핵 관련 중국 기업은 처음

중앙일보 2016.09.27 02:17 종합 1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마샤오훙

미국 재무부가 북핵 지원 혐의를 받고 있는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훙샹(鴻祥)그룹을 단독 제재하기로 했다.

마샤오훙 회장 등 4명도 포함
미국 내 자산 동결, 기업 거래 금지
돈세탁방지법 위반 등으로 기소

미 재무부는 2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랴오닝훙샹 그룹의 핵심 자회사인 단둥 훙샹실업발전과 마샤오훙(馬曉紅·45·여) 회장 등 중국인 4명을 제재 대상으로 공식 등재했다고 발표했다.

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 대량살상무기(WMD) 문제와 관련해 중국 기업을 제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 재무부가 훙샹그룹에 ‘철퇴’를 내린 건 대북 제재의 실효성을 높이는 조치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단둥 훙샹그룹은 북한에 핵 물자판매 등 북한과의 검은 거래를 통해 기업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 재무부에 따르면, 훙샹그룹은 북한의 조선광선은행과 밀접한 거래를 해온 혐의를 받고 있다. 유엔과 미국은 조선광선은행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지원해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제재 조치에 따라 단둥 훙샹그룹 및 이들 중국인 4명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 기업들과 미국 개인들과의 거래가 금지된다. 미 법무부도 단둥 훙샹그룹 및 이들 4명에 대해 대량살상무기 제재 위반 및 돈세탁방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중국의 대북 무역업체 가운데 거래량이 가장 많은 훙샹그룹은 북한에 핵 개발 관련 물자를 수출해 온 사실이 드러나 지난달 중국 당국이 마샤오훙 회장을 전격 체포하는 등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정현목 기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