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년 대선 화두, 경제성장 32% 경제민주화 16%

중앙일보 2016.09.27 01:47 종합 8면 지면보기
내년 대선의 가장 큰 화두로 ‘경제 성장’이 꼽혔다.

50대·PK·주부층서 “경제 성장” 많아
안보위협 해소 12.3, 복지 확대 11.6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지난 20~21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상대로 유·무선 전화면접조사를 통해 ‘내년 대선에서 요구되는 대한민국의 비전과 시대적 과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31.7%가 ‘경제 성장’을 꼽았다. 반면 지난 대선 때 시대정신으로 떠올랐던 ‘경제민주화’를 찍은 응답자는 15.5%로 ‘경제 성장’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그 뒤로는 ‘북핵 등 안보 위협 해소’(12.3%), ‘복지 확대’(11.6%), ‘불평등 양극화 해소’(10.6%) 등이었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소 김종석 소장은 “저성장에 따른 장기 침체로 인해 국민들은 여전히 성장에 목마르다”며 “내년 대선에서도 분배를 통한 결과의 평등보다는 성장 위주 정책을 기반으로 기회의 평등과 절대 빈곤 해소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의 김용익 원장은 “보수 정권 10년 동안 경제 활성화를 앞세웠지만 양극화 심화 등 서민 경제 파탄을 막지 못한 데 따른 실망감이 반영된 것”이라며 “수권 정당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민생’으로 경쟁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야권 관계자는 “성장은 더 이상 여권의 전유물이 아니다. 범야권에서도 ‘소득 주도 성장’(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 ‘공정 성장’(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포용적 성장’(김종인 전 더민주 비대위원장), ‘동반 성장’(정운찬 전 총리) 등 다양한 경제 성장 담론들이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성장’은 모든 연령대와 제주(14.4%)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50~59세(39.0%), 부산·경남(37.7%), 주부(38.2%)층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장훈 중앙대 정치학과 교수는 “50대는 자녀들의 취업과 결혼이 맞물려 있는 데다 최근 대우조선해양 사태와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등 악재가 쏟아지면서 가계의 최전선에 있는 주부들을 중심으로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김무성 ‘격차 해소’ 안철수 ‘공정 성장’

응답자의 비율은 적었지만 ‘복지 확대’(11.6%)나 ‘불평등 양극화 해소’(10.6%) 등도 10%대를 넘었다. 장훈 교수는 “저출산·저성장·고령화 등의 문제가 심화되는 후기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복지와 양극화에 대한 요구가 계속 분출될 것”이라며 “차기 대권후보자는 이에 대한 응답 준비가 돼 있어야 국민들의 지지를 얻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