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최순실씨 만난적 없다"

중앙일보 2016.09.26 17:11
기사 이미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단에 관한 의원들의 질문에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이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설립을 주도한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 상근부회장이 “최순실와 만난적이 없다”고 26일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두 재단의 설립 과정에 청와대 비선 실세들의 외압이 있었는지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을 만난 적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질문에 “안 수석은 각종 회의에서 가끔 만나지만 최씨와는 만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위 의원이 “최순실씨와 전화통화도 한 적 없느냐. 위증하면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야당 의원들의 거듭된 질문에 “없다”고 잘라 말했다.

위 의원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출연금 출처를 물었으나 이 부회장은 “개별 기업의 사안이기 때문에 언급하는것은 부적절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와 관련, 이개호 더민주 간사는 “이 부회장이 최순실씨를 만난적도 전화 통화를 한적도 없다고 했기 때문에 추후에 만났거나 통화한 사실이 밝혀지면 이 부회장은 위증으로 관계법에
따라 고발 당한다는 것을 기억해 주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은 문화ㆍ체육관련 재단법인으로 미르 재단은 지난해 10월 대기업들로부터 486억원을, K스포츠 재단은 지난 1월 288억원을 출연 받아 설립됐다. 이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가 관여해 전경련이 나서 기업 출연금 모금을 주도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이 일었던 정윤회씨의 전 부인이자 고(故) 최태민 목사의 딸인 최순실씨는 두 재단 운영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