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새누리당, 밥 먹을 시간 달라더니 이제는 밥 굶겠다 으름장"

중앙일보 2016.09.26 16:26
기사 이미지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정의당은 26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단식투쟁에 대해 "(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당시) 본회의장에서 밥 먹을 시간을 달라고 40분 동안 떼쓰더니 이제는 결정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밥을 굶겠다는 으름장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이 조속히 국정감사에 임할 것을 거듭 요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부터 시작됐어야 할 2016년 국정감사가 새누리당의 막무가내식 방해 때문에 파행으로 시작되고 있다"며 "이정현 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을 강행하고 최고위원들은 1인 시위를 하는 등 온 수단을 동원해 파행을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감을 파행으로 몰고 가려는 새누리당의 행태는 미르·K스포츠재단과 안종범·최순실 등 청와대와 관련된 비리의혹 문제를 덮으려는 것에 불과하다"며 "나아가 파행을 통해 어제 운명하신 고 백남기 농민의 사고도 어물쩍 넘기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의 단식투쟁에 대해 "그런다고 어버이연합 의혹이나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부디 집권여당 대표로서 품격은 물론 건강도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여야 대치정국을 풀어내야할 집권여당 대표가 무기한 단식 투쟁을 하겠다면 소는 누가 키우란 말이냐"며 "그간 나라를 걱정해온 국민들이 이제는 집권여댱 대표의 건강까지 걱정해야 하는 전대미문의 상황"이라고 비난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