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도읍 “야당과 국회의장이 생사람 잡았다”

중앙일보 2016.09.26 11:27
기사 이미지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중앙포토]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6일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세균 국회의장이 세월호 특조위 연장과 어버이연합 청문회를 받아내기 위해 멀쩡한 생사람 김재수를 잡았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다.

김 수석은 이어 “이는 인격살인”이라고 야권과 국회의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김 수석은 또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가 언론을 향해 ‘정진석 원내대표, 김도읍 수석이 도망다녔다’고 말했는데, 내가 하도 어처구니가 없어서 의사과장에게 물었더니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이 국회법 위반을 위한 폭거이자 궁색한 상황을 면하기 위해 거짓말을 양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수석은 또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세균 국회의장의 녹취록 발언이 사실이라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25일 정세균 국회의장의 발언을 담은 녹취록을 공개해 국회의장이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녹취록은 정세균 국회의장이 지난 24일 새벽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과정에서 발언한 내용을 담고 있다. 녹취록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세월호 아니면 어버이연합 둘 중에 하나를 내놓으라고 하는데,(새누리당이) 안 내놔. 그러니까 그냥 맨입으로는 안 되는 거지, 뭐”라고 말했다. 해당 녹취록은 국회 의사중계시스템 마이크로 녹음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녹취록에 대해 “정 의장이 해임건의안을 밀어부친 실체가 드러났다”며 정치적 보복 차원에서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이 통과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 의장 측은 “정 의장의 발언은 본인이 그렇게 생각한다는 게 아니라 야당이 그렇게 주장한다는 것을 누군가와 얘기한 것이다. 의장이 세월호 특조위 연장이나 어버이연합 청문회 건을 받으라고 새누리당에 주장한 적도 없고 주장할 필요도 없지 않나”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