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빨간 사춘기 '우주를 줄게' 멜론차트 1위…임창정 꺾은 '역주행 신화'

온라인 중앙일보 2016.09.26 11:00
기사 이미지

[사진 쇼파르뮤직 제공]

여성 듀엣 볼빨간 사춘기가 드디어 사고를 쳤다. 임창정이 장기 집권하던 음원 순위에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키며 지각변동을 일으킨 것이다.

볼빨간 사춘기(안지영, 우지윤)의 신곡 '우주를 줄게'는 26일 11시 기준 음원사이트 멜론에서 임창정을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지니, 네이버 뮤직에서는 2위, 벅스에서는 4위에 오르는 등 각종 차트 상위권을 휩쓸었다.

'우주를 줄게'는 볼빨간 사춘기만의 순수한 정체성을 보여주는 곡이다. 우주 비행사가 되어 사랑하는 이를 위해 은하수를 선물하겠다는 귀여운 가사와 서정적인 리듬이 돋보인다.

볼빨간 사춘기는 지난달 발매된 정규앨범 총 10곡 중 9곡에 직접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실력파 듀오의 모습을 보였다. 올해 초 열린 레이블 콘서트 '쇼파르쇼'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볼빨간 사춘기의 강점은 10대에서 20대 여성들을 아우르는 촉촉한 감성이다. 발매한 지 한 달이 다 된 곡이 차트 정상에 오르며 역주행 신화의 주인공이 된 이들의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