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지정당 없는 부동층 23%의 호감도 반기문·문재인·안철수 순

중앙일보 2016.09.26 01:37 종합 4면 지면보기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서 4명 중 1명(23.2%)은 지지정당이 없는 부동층이었다. 지지하는 정당은 새누리당 34.8%, 더불어민주당 25.7%, 국민의당 9.4% 순이었다. 여야 특정 정당에 대한 충성심이 없는 ‘스윙보터(Swing Voter)’인 부동층은 선거 판세에 결정적 역할을 해왔다.

여야 스윙보터…확장성 가를 변수
박원순·김부겸 37%대로 뒤이어
새누리선 유승민·남경필·오세훈 순

이번 조사에서도 ‘정당 부동층’에서의 대선주자 지지도 1위는 ‘없다’(34.8%)였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31.2%),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10.3%),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6.2%), 박원순 서울시장(3.7%), 손학규 전 더민주 상임고문(3.0%),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2.7%)이 뒤를 이었다.

부동층에 인지도와 호감도·비호감도(해당 대선주자를 안다고 응답한 경우)를 물었을 때도 반 총장이 강세를 보였다. 반 총장은 인지도(91.9%)는 세 번째로 높았고 호감도(63.9%)는 가장 높았다. 반면 비호감도(31.5%)는 조사 대상 차기 대선주자 중 가장 낮았다. 반 총장 뒤를 이어 호감도가 높게 나타난 인사는 문 전 대표(44.8%), 안 전 대표(42.3%), 박 시장(37.4%), 김부겸 더민주 의원(37.2%) 순이었다. 새누리당 대선주자 중에서는 유 의원(36.8%)이 호감도가 가장 높았고 남경필 경기지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각각 34.1%로 뒤를 이었다. 유 의원의 경우 새누리당 지지층에선 35%의 호감도를 보였으나 부동층에서 호감도가 더 높았다. 소속 정당보다 부동층에서 호감도가 더 높은 대선주자는 유 의원이 유일하다.

비호감도는 김부겸 의원(51.5%), 문 전 대표(51.9%), 안 전 대표(54.3%), 유 전 의원(57.4%), 박 시장(58.6%) 순으로 낮았다. 비호감도가 높은 순은 원희룡 제주지사(70.2%), 안희정 충남지사(66.7%), 이재명 성남시장(66.1%) 등의 순이었다.
 
▶관련 기사 김부겸·유승민·남경필·안희정, 호감도 높은 다크호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호감도는 높고 비호감도는 낮은 반 총장의 확장성이 제일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민간 정치 싱크탱크인 ‘더모아’의 윤태곤 정치분석실장은 “부동층은 현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있는 사람이 다수”라며 “반 총장이 정치행보를 하면 호감도와 지지도 모두 떨어질 가능성이 커 부동층에서의 지지도와 충성도가 더 중요한 타이밍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부동층은 대구·경북(24.4%), 부산·경남(24%), 호남(23.9%)의 비율이 높았다. 반면 반 총장 출신 지역인 충청은 부동층이 21.4%로 낮은 편이었다.

정한울 고려대 평화와민주주의연구소 연구교수는 “여야 텃밭에서의 부동층은 언제든 지지 후보를 선택할 준비가 돼 있는 부동층”이라며 “이 지역에서는 특정 정당 후보가 확실히 서면 정당의 선택에 따라 자신의 지지 방향을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