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유승민·남경필·안희정, 호감도 높은 다크호스

중앙일보 2016.09.26 01:35 종합 5면 지면보기
대선주자 인지·호감·지지도 여론조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017년 1월 귀국한 뒤 대선 출마선언을 할 경우 선택지가 남아 있다. 새누리당에 입당할지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반 총장은 중앙일보의 차기 대선주자 인지도·호감도·지지도 조사 중 호감도·지지도에서 모두 선두였지만 아직 변수가 남아 있다. 특정 정당을 선택했을 경우 야당 지지층 가운데 그에게 호감을 가진 응답자들이 이탈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지도 낮지만 경쟁력 있는 복병들
유승민·남경필 호감도 여권 2·3위
김부겸은 야권서 손학규보다 높아
안희정, 충청서 반기문 이어 2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012년 대선 때부터 검증 무대에 올라 인지도·호감도·지지도의 변동폭이 다음 대선까지 크지 않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인지도·호감도 조사에서 잠재력이 큰 여야의 ‘다크호스’를 주목해야 한다는 게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본지 조사에서 새누리당 차기 주자군 가운데선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 더민주 후보군에선 김부겸 의원, 안희정 충남지사가 인지도는 낮지만 호감도가 높은 다크호스로 나타났다. 유승민 의원은 인지도(‘잘 안다’+‘언론 통해 들어서 안다’)의 경우 70.1%로, 김무성(81.9%) 전 대표나 오세훈(80.3%) 전 서울시장보다 낮았다. 하지만 그를 안다고 답한 사람들 중 호감도는 41.3%로, 반 총장을 제외한 여권 주자 중에서 가장 높았다. 특히 새누리당 지지층(35.0%)보다 더민주 지지층(49.7%)에서 14.7%포인트나 호감도가 높았다. 유 의원의 경우 야권 지지층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드러났지만 당내 고정 지지층 확보가 과제인 셈이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유 의원은 그를 ‘잘 안다’(33.6%)고 한 ‘적극 인지층’만 볼 때는 호감도가 50.9%로 더 높아졌다. 남 지사도 인지도는 62.3%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특히 ‘잘 안다’고 답한 적극 인지층은 28.2%에 그쳤다. 하지만 인지자들의 호감도는 유 의원 다음(40.7%)이었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더민주 후보군 가운데 김부겸 의원은 인지도(54.2%)는 야권 후보 가운데 최하위권이었다. 하지만 인지층 중 호감도(42.7%)는 여야 전체 후보군 중 5위였다. 대구·경북(68.4%)과 새누리당(40.6%) 지지층에선 야권 주자 중에서 가장 높은 호감도를 보였다. 그를 ‘잘 안다’고 답한 19.6%의 ‘적극 인지층’만 놓고 볼 때 호감도는 58.8%로 문재인(56.2%) 전 대표보다 높았다. 김춘석 한국리서치 이사는 “김부겸 의원처럼 단순 인지도는 낮지만 인지자 중 호감도가 높은 후보들의 경우 앞으로 지지도가 상승할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① 반기문 호감도 충청서 73%, 문재인은 PK서 53%
② 지지정당 없는 부동층 23%의 호감도 반기문·문재인·안철수 순


안희정 충남지사도 전체 인지도(58.0%)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하지만 호감도는 39.5%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안 지사의 경우 인지층 호감도가 대전·충청(57.6%)에선 반 총장 다음으로 높았고, 더민주 지지층 내 호감도는 62.1%로 문재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다음이었다. 그를 ‘잘 안다’고 답한 ‘적극 인지층’(26.5%)의 호감도는 51.6%로 더욱 올라갔다. 손학규 전 더민주 고문은 인지도(79.2%)는 비교적 높았지만 호감도(39.9%)는 인지도에 비해 낮았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인지도(80.3%)와 호감도(36.8%) 차이가 컸다. 원희룡(인지도50.1%, 호감도 32.5%) 제주지사와 이재명(인지도 40.1%, 호감도 39.4%) 성남시장은 인지도·호감도 편차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