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계 “성과연봉제로 연공서열 혁파” 노동계 “찍어내기 수단 우려”

중앙일보 2016.09.26 01:20 종합 6면 지면보기
이번 노동계 연쇄 파업의 명분은 ‘성과연봉제’ 반대다. 정부는 공공기관 개혁의 핵심 과제로 성과연봉제 도입을 추진해 왔다. 올 1월엔 최하위 직급을 제외한 전체 직원으로 성과연봉제를 확대하는 ‘공공기관 성과연봉제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후 5개월 만에 120개 공공기관이 성과연봉제 확대 도입을 결정했다. 7월엔 성과연봉제 도입 방안을 담은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 논란이 금융업계로 확산됐다.

공공부문 줄파업 부른 성과연봉제
도입 과정 노사 합의 안 한 곳 많아

성과연봉제 적용 방식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기본 연봉’ 외에 시간외수당이나 복리후생수당 등에만 성과연봉제를 적용하는 것이다. 기본급은 달라지지 않기 때문에 ‘플러스섬’이라고 불린다. 여기엔 큰 논란이 없다. 그러나 전체 연봉을 성과에 따라 재산정하는 ‘제로섬’ 방식도 있다. 이 경우는 성과연봉제 도입으로 누군가가 기존보다 적은 임금을 받게 된다.
기사 이미지
어떤 형태든 공정한 평가 방식이 담보돼야 하는데 노동계는 경영진이나 관리자의 주관이 평가에 개입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우려한다. 성과연봉제가 사실상 ‘찍어내기’ 수단으로 활용될 것이란 지적이다.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은 “노동자를 저성과자로 몰아 쉽게 해고하려는 임금 체계”라며 “사회공공성을 파괴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는 동기 부여가 명확해지고,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장점이 더 크다고 주장한다. 한국경영자총연합회는 최근 성명에서 “업무 성과에 맞는 보수를 지급하고, 연공 중심의 조직문화를 성과 중심으로 개편하자는 것”이라며 “쉬운 해고를 운운하는 것은 고임금자의 ‘철밥통 지키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도 “지속적인 고용 창출과 격차 해소를 위해서는 상위 10%의 양보와 노동시장의 낡은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며 “정규직 노조가 기득권에 집착하면 중소기업·비정규직 근로자와 청년에게 실망과 좌절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12년 만에 1~8호선 동시 파업…화물열차 70% 감축 운행

도입 과정에 절차적 하자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근로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취업 규칙 변경’을 하려면 노사 합의가 필요한데 일부 공공기관이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성과연봉제 확대 도입을 결정한 공공기관 120곳 중 54곳(45%)은 이사회 의결만 거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국회입법조사처는 노동관계법상 무효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정부는 노조의 동의가 없더라도 사회 통념상 합리성이 있는 경우 취업 규칙 변경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