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훙샹그룹 ‘수출창구’ 북한 간부 조사

중앙일보 2016.09.26 01:01 종합 17면 지면보기
북한 금융기관인 조선광선은행 단둥(丹東)대표부의 간부를 포함한 북한의 중국 주재원과 무역일꾼들이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대북 소식통이 24일 밝혔다. 중국 훙샹(鴻祥)그룹과 연루된 단둥세관 간부를 비롯한 중국 공무원들이 대거 중국 당국에 연행되는 등 훙샹그룹 사건 파장이 북·중 무역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
기사 이미지

24일 단둥시 압록강변에 있는 훙샹실업그룹 본사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단둥=예영준 특파원]

훙샹그룹은 북한에 핵개발 관련 물자를 수출해 온 사실이 드러나 지난달 중국 당국이 마샤오훙(馬曉紅·45·여) 회장을 전격 체포하는 등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다. 훙샹그룹은 무역대금 결제와 송금 등을 위해 조선광선은행 단둥대표부와 밀접하게 거래해왔고 이 은행과의 합작 투자로 물류 자회사인 훙샹실업물류유한공사를 설립했다.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중앙일보에 “광선은행 단둥대표부는 지난 3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2270호에서 폐쇄대상으로 지목됐으나 최근까지 사무실을 옮겨가며 간판 없이 비밀 영업을 계속 해 온 것으로 중국 당국이 파악 중”이라며 “책임자인 이일호 대표는 북한으로 일시 귀국한 상태여서 그 아래 부대표급 간부가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단둥세관 등 공무원 20여 명도 수사
대북 무역업체엔 “제재 준수를” 경고

북·중 관계에 밝은 또 다른 중국 소식통은 “단둥해관의 모 과장을 비롯해 마 회장에 편의를 봐 준 혐의를 받고 있는 단둥 지역 공무원 20여 명이 수사를 받고 있다” 고 말했다. 또 이들을 포함한 복수의 관계자들이 “훙샹그룹 업무에 관여해 온 마 회장의 자매 3명을 포함한 가족도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고 말했다. 북한의 2인자이던 장성택의 후광을 받아 온 마 회장이 2013년 장의 처형 후에도 더욱 성장한 것에 대해 대북 소식통은 “훨씬 더 단단한 동아줄이 있는 것 같은데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아니면 군부 아닐까 짐작만 할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훙샹그룹과 관련이 없는 대북 거래 업체에 대해서도 중국 당국이 대북 제재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라고 경고하는 등 중국은 제2의 훙샹 예방을 위해 단속에 나섰다.

단둥=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