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럼 터너, 남성 패션지 ‘에스콰이어’ 표지 모델

중앙일보 2016.09.26 00:42 종합 25면 지면보기
할리우드 차세대 스타로 주목받는 영국 배우 칼럼 터너(Callum Turner·26)가 남성 패션 잡지 ‘에스콰이어’ 10월호 표지 모델(사진)로 나섰다. ‘에스콰이어’는 지난달 영국 런던에서 칼럼 터너를 인터뷰하고 화보도 촬영했다.
기사 이미지
최근 영화 ‘어쌔신 크리드’ 촬영을 마친 터너는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블록버스터 영화라 액션 신이 많아서 몸을 만들기 위해 매일 헬스장에서 살았다”고 밝혔다. 또 자신을 영국 축구팀 첼시FC의 광 팬이라고 밝히며 “내가 트위터 계정을 갖고 있는 유일한 이유는 첼시FC에 관한 정보를 찾아보기 위해서다”라고 설명했다.

2012년 모델로 데뷔한 터너는 데뷔 8개월 만에 영국 드라마 ‘리빙’(2012)에서 스무 살 연상녀와 사랑에 빠지는 역할을 맡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영화 ‘퀸 앤드 컨트리’ ‘그린 룸’ ‘트램스’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패션 브랜드 버버리의 캠페인 모델로 발탁되는 등 전도유망한 배우이자 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에스콰이어’는 1933년 미국 시카고에서 창간됐으며 현재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20개국에서 발행되고 있는 남성 패션 전문 월간지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