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당신] 폐암 환자의 ‘희망’ 3세대 표적치료제, 보험급여 이뤄져야

중앙일보 2016.09.26 00:01 건강한 당신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얼마 전부터 진료실을 찾아온 몇몇 폐암 환자들을 만나고 나면 희망과 불안감이 동시에 밀려든다. 표적치료제를 복용하던 폐암 환자가 되돌아갈 수도, 피할 수도 없는 내성이 생긴 경우다. 또 절박한 상황에서 새로운 표적치료제의 도움으로 생의 고비를 넘기고 다시 정상적인 생활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면 종양내과 전문의로서 희망과 보람을 느낀다. 하지만 언젠가는 이 약물 치료가 중단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떠올리면 이내 머리가 복잡해진다.

전문의 칼럼│강진형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교수

폐암은 여전히 암 가운데 사망률 1위인 가장 심각한 암이다. 하지만 필자가 종양내과 전문의로 진료를 시작한 25년 전에 비해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은 현재 두 배 이상 높아졌다. 15년 전 폐암을 일으키는 유전자 변이 중 하나인 EGFR 변이를 타깃으로 하는 표적치료제의 등장이 큰 역할을 했다. 이 표적치료제는 세포독성항암제 위주의 치료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켰지만 치료가 더 이상 듣지 않는 내성인 ‘T790M’이라는 새로운 변이가 나타나면서 한계가 드러났다.

치료제 내성으로 절망에 빠져 있던 폐암 환자들에게 약물 내성을 이겨낼 수 있는 3세대 EGFR 표적치료제의 등장은 새로운 삶의 의지를 북돋웠다. 더 이상 대안이 없던 많은 폐암 환자가 국내 임상연구가 시작된 2013년부터 이 약물을 복용하면서 새로운 삶을 되찾았다. 3세대 EGFR 표적치료제는 부작용이 심한 항암제 주사를 맞을 때보다 두 배 넘게 생존기간을 연장시켰고, 뇌까지 전이된 환자에게서도 좋은 효과를 보였다.

현재 3세대 EGFR 표적치료제는 지난 5월 식약처의 허가를 받고 무상 지원 임상연구 프로그램을 통해 이 약물이 필요한 폐암 환자들에게 공급되고 있다. 하지만 11월이 되면 이러한 환자 지원 프로그램이 종료된다. 만약 그때까지 건강보험 급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여기에 따르는 모든 경제적 부담과 절망감은 또 다시 환자와 환자 가족 몫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이러한 시점에서 과연 이 고가의 표적치료제를 본인이 전액 부담할 수 있는 환자가 몇 명이나 될지, 또한 경제적 이유로 치료를 포기해야 하는 가족의 심정은 어떠할지 깊이 고민해야 할 문제다.

유전자 검사를 통해 T790M 변이가 발견된 환자는 표적치료제 투약을 통해 보다 오래, 그리고 더욱 건강한 상태로 생존할 수 있다. 그래서 표적치료제는 폐암이라는 일종의 사형선고를 받은 후 반복되는 항암 치료와 내성 때문에 절망에 빠져 고통을 겪는 환자들에게는 새로운 희망일 수밖에 없다. 필자는 이러한 환자들의 희망과 기대가 그대로 치료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 더 나아가 암환자에게 좋은 치료 결과를 안겨줄 수 있도록 신약의 보험급여가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

강진형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