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최하위 kt 고춧가루에 당한 5위 KIA

중앙일보 2016.09.25 18:17

프로야구 최하위 kt가 갈 길 바쁜 KIA에 고춧가루를 팍팍 뿌렸다.

kt는 25일 수원에서 열린 KIA와의 홈 경기에서 8-7로 이겼다. 5위 KIA는 이날 패배로 4위 LG와 격차로 2경기 차로 벌어졌다. 정규시즌 4위와 5위는 포스트시즌의 문을 여는 와일드카드결정전(3전2승제)을 치른다. 4위에게는 1승을 부여하고 1차전을 홈 구장에서 열 수 있는 어드밴티지가 있다. 4위 쟁취를 위해 승리 하나가 아쉬운 KIA는 kt에게 발목을 잡히면서 고개를 숙였다.

kt는 1회 말부터 방망이를 매섭게 돌렸다. KIA 선발 지크를 상대로 선두타자 이대형이 볼넷을 얻어나간 뒤, 박용근이 적시타를 날려 1-0으로 앞서나갔다. 2회에는 대거 3점을 뽑아냈다. 선두타자 오정복이 공격의 포문을 열었고, 후속타자 심우준이 상대 3루수 실책으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김연후의 안타까지 더해 1사 만루 기회를 얻었고, 이대형이 2루수 땅볼로 1점을 올렸다. 공교롭게도 상대 2루수 실책까지 나와 순식간에 점수는 4-0으로 벌어졌다.

하지만 KIA의 뒷심으로 위기에 몰렸다. 6-0으로 이기고 있던 6회 초 kt 선발 정대현이 볼넷을 남발하며 2점을 내줬다. 불펜 투수 고영표가 올라왔지만 김주형에게 적시타를 맞고 다시 또 1점을 내줬다. kt는 9회 초 이범호와 최원준의 적시타로 8-7까지 추격을 당했지만 1점차 승리를 거뒀다.

kt 선발 정대현은 5이닝 2실점으로 시즌 3승(9패)째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이대형은 3타수 2안타 2타점, 박용근이 2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조범현 kt 감독은 "선발 정대현이 이전 경기와는 다르게 마운드에서 여유를 찾아 완급조절을 잘했다. 이대형, 박용근 등 타자들이 찬스 때 주자들을 불러들이는 집중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수원=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