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벌과 이혼 후 위자료 월 3억6000만원, 초호화 생활 누리는 스튜어디스

중앙일보 2016.09.25 18:13
 
 
재벌 남편과 이혼한 뒤 매달 33만2000달러(약 3억6600만원)을 받으며 초호화 생활을 즐기는 싱가포르 인스타그램 스타 제이미 추아(42·jamie chua)가 화제다.

아시아원우먼 등 외신에 따르면 두 자녀를 둔 제이미 추아는 스무살이 되던 해 싱가포르 항공 스튜어디스로 일하던 중 비즈니스 클래스에서 인도네시아 재벌 누리디안 쿠아카를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15년 동안 결혼 생활을 하고 2011년 공식 이혼한 제이미 추아는 위자료로 매달 33만2000달러(약 3억6600만원)을 전남편으로부터 받게 됐다.

억대 위자료로 추아와 그의 딸 칼리스타(17)와 아들 클리블랜드(21)는 초호화 생활을 누리고 있다.

추아는 각종 시술과 스킨케어, 트리트먼트로 매달 1만5000달러(약 1700만원)을 사용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제이미 추아 인스타그램

그는 에르메스 버킨 백을 200여개 소유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리 선반에 보관된 에르메스 버킨 백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밖에 그는 에르메스·까르띠에 액세서리와 크리스티앙 루부탱·쥬세페 자노티·미우미우 등 명품 구두도 100켤레 정도 소유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사진=제이미 추아 인스타그램


슈퍼카에도 관심이 많은 추아는 자신의 직접 모는 람보르기니, 벤틀리 컨티넨탈 GT 컨버팁르를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