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박정희 대통령도 해임건의 존중…의혹 해소된 게 뭐 있나”

중앙일보 2016.09.25 16:28
기사 이미지
야당은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국회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로 오만과 불통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고 박정희 대통령도 국회 해임안 건의를 존중했다. 1955년 국무위원 불신임안이 가결된 이후 청와대가 국회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은 적은 한번도 없었다”며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해임건의안에 대한 국회의 법적 통보 절차가 채 진행되기도 전에 거부권 행사를 분명히 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기 대변인은 “새누리당의 요청을 받아들였다는 것도 소가 웃을 일”이라며 “청와대 출장소로 불리는 새누리당 의견을 언제부터 그렇게 잘 들으셨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여야 합의로 통과된 상시청문회법을 거부하며 의회에 선전포고를 하더니 이제는 전쟁하듯 의회를 적대시하고 있다”며 “이는 의회주의의 부정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박 대통령은 김 장관에 대한 의혹이 청문회 과정에서 모두 해소됐다고 했는데, 초저금리 특혜 대출과 모친 의료비 부정 수급 등 도대체 무슨 의혹이 해소됐다는 거냐”며 “김 장관 청문회를 보며 분통이 터진 보통사람들의 마음을 알고나 있느냐”고 지적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